콘텐츠바로가기

추자도 인근 전복 돌고래호 탑승자 중 8명, 시신으로 발견

입력 2015-09-06 10:45:18 | 수정 2015-09-06 10:4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자도 돌고래호

제주 추자도 남쪽 해상에서 통신이 끊겼던 낚시 어선 돌고래호(9.77t·해남 선적)가 6일 오전 전복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탑승자 중 8명은 시신으로 발견됐다.

6일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5분께 제주 추자도 남쪽 무인도인 섬생이섬 남쪽 1.1㎞ 해상에서 돌고래호가 뒤집힌 채 발견됐다.

6일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까지 승선자중 3명이 생존해 발견됐으며, 사망자는 8명으로 확인됐다.

사망자 8명은 추자도 주변 해역 곳곳에서 발견됐다. 1구는 상추자도와 하추자도를 잇는 다리 아래에서, 1구는 추자항(상추자)에서, 1구는 섬도 부근에서, 1구는 후포리 양식장 부근에서 각각 발견됐다.

전복된 선체에 매달려 있던 김모(47)씨 등 3명은 주변 어선에 발견돼 구조됐다. 이들은 해경 헬기로 제주시내 병원으로 곧바로 옮겨졌다. 이들은 저체온증 등의 증세를 보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돌고래호는 전날인 5일 오후 7시께 제주 추자도 신양항(하추자)에서 전남 해남군 남성항으로 출항했다. 그러나 30여분 뒤인 오후 7시 38분께 마지막으로 연락이 닿은 뒤 통신이 두절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