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빠를 부탁해' 박세리 집 공개, '얼마나 좋은가 봤더니…'

입력 2015-09-07 08:38:13 | 수정 2015-09-07 08:38: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세리 /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세리 /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빠를 부탁해’ 박세리가 화려한 집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이하 아빠를 부탁해)’에서 박세리가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아파트를 공개했다. 공개된 아파트는 정원까지 딸린 최고급 아파트로, 넓은 거실과 진열된 트로피와 상패가 눈길을 끌었다.

박세리는 과거 출연했던 SBS ‘힐링캠프’에서 미국 저택을 소개한 바 있다. 박세리의 미국 집은 2채로 올랜드와 팜스프링에 각각 위치해있다. 박세리는 당시 방송에서 “집은 크다. 보통 주거 생활은 올랜도에서 많이 한다. 팜 스프링 집은 부모님 때문에 구입했다. LA에서 두 시간 정도 거리”라며 “집에 3층 운행하는 엘리베이터가 있다. 상상하는 것처럼 큰 집은 아니다”며 “집 안에 영화관도 있고 수영장도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박세리는 ‘아빠를 부탁해’에 합류하면서 아버지 박준철과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