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짜사나이' 여군들, 男 하사 특정부위 언급? '성희롱 논란' PD가 사과

입력 2015-09-07 08:55:04 | 수정 2015-09-07 11:3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진짜사나이 여군들 진짜사나이 여군들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진짜사나이 여군들 진짜사나이 여군들 / MBC 방송 캡처


진짜사나이 여군들 성희롱 논란

‘진짜 사나이’ PD가 여군특집 방송 중 불거진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6일 방송된 MBC 예능 ‘일밤-진짜 사나이’멤버 전미라 김현숙 유선 한채아 신소율 박규리 한그루 제시 사유리 최유진 등이 제식훈련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당시 김현숙은 "내가 관찰 잘한다고 하지 않았냐. 외형적으로도 너무 훤칠하니 좋았고, 엉덩이가 화나 있었다”고 말했고, 사유리는 “엉덩이가 내 머리보다 위에 있었다. 엉덩이밖에 안 보였다”고 말하는 등 여군들이 곽지수 하사의 특정 신체부위를 언급했다.

특히 제작진은 하사의 엉덩이 부분을 부각시켜 방송에 내보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진짜 사나이' 김민종 PD는 한 매체를 통해 “여군특집 멤버들이 제식훈련을 받던 중 곽지수 하사에 대한 발언을 하는 장면으로 인해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 분들이 계셨다면 이는 명백한 제작진의 잘못이다”고 밝혔다.

이어 “출연자들끼리의 이야기였는데 제작진 차원에서 편집상의 부주의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셨던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더욱 주의를 기울여 방송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