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근석의 홈공연은 역시 달랐다

입력 2015-09-07 09:21:00 | 수정 2015-09-07 09:2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 5일(토)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JANG KEUN SUK LIVE IN SEOUL 2015’를 성황리에 마치며 명실공히 아시아 프린스 장근석의 저력을 입증한 것.

이번 공연은 장근석이 3년 여만에 국내에서 가진 단독 콘서트였던 만큼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에 이 날 관중석은 국내를 비롯해 일본, 중국, 브라질, 스위스 등 세계 각국의 팬들로 가득 메워져 식지 않는 그의 글로벌한 인기를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생생한 밴드 라이브로 포문을 연 장근석은 좀처럼 무대에서 듣기 힘들었던 국내 곡들 위주로 세트리스트를 구성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오프닝 무대를 마친 장근석은 “오랜 만의 한국 공연이라 한국어로 멘트를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반갑고 편하다”고 소감을 밝혀 장내를 더욱 후끈하게 달궜다고.

무엇보다 올해 진행된 ‘크리쇼3’투어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무대는 물론 오로지 이 날 공연만을 위해 기획된 무대들의 조화는 매 번 새로움을 추구하는 장근석의 남다른 기획력이 돋보였다는 평. 특히, 3년여간 함께 하고 있는 밴드 마스터 장지원의 피아노 연주로 부른 ‘들리나요’와 ‘어떡하죠’는 오로지 장근석의 목소리에 관객들을 집중케 하며 감성지수를 높였다. 또한 이 두 곡은 관객들과 함께 불러 하나가 되는 모습으로 장근석과 팬들의 단단한 결속력도 엿볼 수 있었다.

장근석은 “크리쇼는 아티스트로서 성장한 내 자신과 내면을 투명하게 반영했던 공연이었다. 그 느낌을 오늘 무대로 이어가고 싶다”고 전하며 2시간 여 동안 팬들을 쥐락펴락하는 신공을 발휘, 차원이 다른 무대 장악력을 선보였다. 오랜 공연 경험을 통해 다져진 내공은 물론 장근석만이 지닌 아티스트적인 면모와 에너지가 돋보였던 대목이었다.

또한 이 날은 지난 8월 4일 생일을 맞았던 장근석의 서프라이즈 생일 파티가 열려 그를 깜짝 놀라게 했다. 무엇보다 팬들이 보내온 선물은 유기동물, 난청인과 청각장애인, 담도폐쇄증 환아, 아동 복지 시설을 위해 장근석의 이름으로 기부를 한 기부증서와 감사패로 가득해 훈훈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장근석은 공연의 소제목인 ‘LIVE’와 걸맞게 오늘을 살아가는 자신의 현재를 진솔하게 드러내며 팬들과 다시 한 번 밀도 높은 소통을 이뤄냈다. 한 번 보면 빠져들 수밖에 없는 그의 치명적인 매력의 힘을 느끼기에 충분했던 치명적인 공연이었다는 평. 이는 그의 행보를 더욱 주목할 수 밖에 없는 이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