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빅뱅 지드래곤, 소속사 사장 양현석에 충격받은 이유가…

입력 2015-09-07 09:52:15 | 수정 2015-09-07 10:15: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드래곤, '갈비'에 대한 눈물겨운 사연 공개

지드래곤 /JTBC '냉장고를 부탁해'기사 이미지 보기

지드래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이 눈물겨운 연습생 시절을 고백했다.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지드래곤은 연습생 시절 추억의 음식을 묻는 질문에 ‘갈비’를 꼽으며 서러운 경험담을 털어놨다.

지드래곤은 “돈이 없던 연습생 시절, 고기를 먹을 수 있던 건 선배 가수의 공연 뒤풀이 때뿐이었다”며, 연습생 3-4명이 2인분을 시켜 먹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서 지드래곤은 “고기를 더 먹고 싶었던 연습생들은 추가 주문을 했는데 “고기가 없다”고 거절을 당했고, 사장님 테이블에만 갈비가 무한 리필 되는 모습에 충격을 받아 빨리 성공 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날 공개된 지드래곤의 냉장고에는 화려하고 진귀한 재료들이 가득해, 셰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지드래곤의 눈물겨운 연습생 시절 이야기와 냉장고 속 특급재료를 가지고 셰프들이 탄생시킨 최고의 요리는 9월 7일(월) 밤 9시 40분,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