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알베르토, 미국인 타일러에 한자 질문…장위안 하는말이

입력 2015-09-08 08:19:52 | 수정 2015-09-08 08:19: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알베르토가 타일러에게 한자를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개그맨 허경환이 출연해 ‘국민성’을 주제로 한 토론을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알베르토는 “한국을 생각하면 ‘열정’과 ‘열심히’라는 단어가 떠오른다”고 말했다. 이어 알베르토는 타일러에게 “‘열’자가 같은 ‘열’자냐”고 물었고, 이에 성시경은 “왜 장위안한테 안 물어보고 타일러에게 물어보냐”고 타박해 폭소케 했다.

이에 알베르토는 “타일러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 답했고 장위안은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