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콩출국' 서세원, 전부인 서정희에게 수상한 약을? '충격 폭로'

입력 2015-09-08 09:49:00 | 수정 2015-09-08 17:5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세원 홍콩 출국…전부인 서정희에게 수상한 약을? '충격 폭로'
서세원 홍콩 출국 서세원 홍콩 출국(사진=tvN 방송)기사 이미지 보기

서세원 홍콩 출국 서세원 홍콩 출국(사진=tvN 방송)


서세원 홍콩 출국

방송인 서세원이 한 여인과 출국하는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전 부인 서정희의 폭행 증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월 서정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서세원의) 의처증이 처음부터 심했다"며 "폭행이 있고 나면 물건 사주고 여행 가고 고기를 사줬다"고 밝혔다.

이어 "기쁜 표정을 안 지으면 저녁에 안정제를 먹였다"며 "자기가 먹던 약을 먹인다. 이 약을 처방받은 것이 아니다. 남편이 주는 대로 받아먹었다"고 말했다.

앞서 서정희는 지난달 1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선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서세원에 대한 4차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해 "32년 동안 하루도 안 빠지고 서세원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방 안에서 목을 졸랐을 때는 내 혀와 눈알이 밖으로 튀어나오는 것 같았다"고 폭행을 폭로했다.

한편 서세원은 8일 오전 한 여성과 함께 홍콩으로 출국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