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오나미, 얼굴로 뛰는 육상시범 예고

입력 2015-09-08 15:17:00 | 수정 2015-09-08 15:1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오나미가 들끓는 연애열망으로 40일간 새벽기도에 다녔었음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오나미는 개그우먼다운 막강한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기획 박현석/ 연출 최윤정)에서는 미모의 체대 출신 4인방 오정연-스테파니-고우리-오나미가 출연하는 ‘오! 나의 체대여신님’ 특집이 진행된다.

규현의 “누가 뭐래도 뒤태 만큼은 나도 신민아”라는 소개와 함께 등장한 오나미는 “안녕하세요~ 미친 존재감, 얼굴깡패”라는 화끈한 자기소개로 이야기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오나미는 아름다운 뒤태를 드러내는 포즈를 취하는 등 재치 있는 행동과 말솜씨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오나미는 연애를 하고 싶은 마음에 40일간 새벽기도를 다녔음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오나미는 “한 번도 남친 없어 본 적이 없다. 근데 개그맨 되고 나서 (남친이) 안 생겨요”라며 울상 지은 뒤, 개그맨이 된 후 정경미와 함께 새벽기도에 나섰던 에피소드와 기도 내용을 밝혀 모두를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오나미는 “제가 좀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지는 사람)에요~”라면서, 남자 알바생을 보기 위해 피자가게를 일주일에 2번씩 방문한 경험까지 아낌없이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어떤 이야기들을 펼쳐 놓을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달리기 준비 동작을 취하고 있는 오나미의 모습이 담겨있어 폭소를 유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오나미는 육상선수였던 과거를 회상하며 얼굴로 뛰는 듯한 육상시범을 보이는가 하면, 규현을 제압하는 춤 실력까지 보여주는 등 개그감을 아낌없이 뽐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과연 ‘자타공인 뒤태여신’ 오나미는 얼마나 개그감 넘치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지, 말 한마디 행동 하나까지 웃음을 자아내는 오나미의 미친 존재감은 오는 9일 수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