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정 "돈벼락 때문에 사실…" 눈물

입력 2015-09-08 07:53:21 | 수정 2015-09-08 07:53: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윤정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장윤정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장윤정이 가족과 얽힌 불미스러운 사건 이후 심경을 털어놨다.

장윤정은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방청객 500명과 만났다. 메인 토커로 초대된 게스트와 관객들이 서로의 삶과 생각을 공유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된 방송이었다.

장윤정은 “나는 본인 일이 아니라면 누구도 그 마음을 모른다고 생각했다”며 “내 얘기가 누군가에게는 힘든 짐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늘 ‘괜찮아, 괜찮아’하며 살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 때문에 다들 좋았으면 좋겠는데, 그게 잘 안되는 상황들을 견디기 힘들었다”면서 “나는 늘 최선을 다 한다고 생각했는데 (잘 안됐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방송에 나와서 누군가를 불편하게 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나 때문에 너무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더라”며 “나 좋다고 방송을 계속하면 이기적인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난 늘 힘든 내색 없이 괜찮은 사람이어야 했다”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돈벼락을 맞았다”며 “그런데 상처 안 나는 벼락은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내가 잘못했지’ ‘그렇게까지 할 게 아니었는데 내가 너무 일을 했지’ 이런 생각을 했다”며 계속 눈물을 흘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