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박진희, 결혼식 축의금 전액 기부…"판사 남편과 고민했다"

입력 2015-09-09 08:56:04 | 수정 2015-09-09 13:5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박진희 택시 박진희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박진희 택시 박진희 / 사진 = 한경DB


택시 박진희

배우 박진희가 '택시'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기부 사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진희는 지난 2014년 5월 자신의 축의금 전액을 국제구호단체 ‘한국JTS’에 기부했다.

'한국JTS'는 제3세계 어린이들을 도와주는 단체로, 북한-인도-필리핀의 빈민 어린이들의 건강과 생명을 살리는 일을 한다.

박진희는 남편과 함께 축의금을 의미 있게 쓰기 위해 고민하던 중 전액 기부를 결정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진희의 소속사 코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기부한 것이 맞다. 평소 나누는 삶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온 만큼 단순히 결혼식으로 끝나지 않고 의미 있는 일을 하게 돼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박진희는 지난해 5월 5살 연하의 법조인 남편과 결혼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