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 추포! 이수혁 앞 무릎 꿇다

입력 2015-09-09 13:34:00 | 수정 2015-09-09 13:3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이 추포 돼 이수혁 앞에 무릎을 꿇는 장면이 공개됐다. 결연한 눈빛의 심창민과 절절한 슬픔이 담긴 눈빛의 김소은, 이를 흥미롭게 바라보는 이수혁의 모습까지 담겨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늘(9일) 밤 10시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류용재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이하 ‘밤선비’) 측은 이윤(심창민 분)과 최혜령(김소은 분)의 애끓는 재회와 이를 지켜보는 귀(이수혁 분)의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관군에게 추포되는 윤과 이 모습을 바라보는 백성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윤의 눈빛에는 당혹스러움보다는 담담함이 묻어 나와 눈길을 끈다. 이어 관군 사이에 무릎을 꿇은 윤의 모습과 이를 바라보는 듯한 혜령의 모습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들의 애끓는 재회는 귀의 계략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귀는 혜령의 슬픈 얼굴을 살펴보며 희미한 미소를 지어 악랄한 면모를 드러낸다.

또한 스틸 속 혜령은 중전의 당의를 벗고 하얀 수의를 입고 있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혜령은 윤의 등장에 눈물을 글썽이며 애타는 마음과 윤에 대한 걱정을 쏟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윤은 귀 앞에 무릎 꿇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인한 눈빛을 뿜어내며 귀와 맞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어 시선을 잡아 끈다. 이에 과연 귀가 어떻게 윤과 혜령을 한 장소로 모이게 했는지, 과연 윤은 귀에 맞설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밤선비’ 제작진은 “귀가 뜻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 술수를 꾸며 윤과 혜령을 한 자리로 모은다. 이 상황에서 윤과 혜령은 서로를 향한 굳은 신뢰와 절절한 부부간의 정을 드러내게 될 예정이다. 과연 귀의 계략이 무엇일지 이로 인해 또 어떤 사건들이 펼쳐질지 ‘밤선비’ 19회를 통해 확인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밤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양선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한 여름 밤에 오싹함과 스릴까지 안기며 매회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단 2회 만을 남겨둔 ‘밤선비’는 이번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오늘 밤 10시 19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