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쩌다 어른' 김상중, '빨간 고추'로 시작된 39금 토크 '경악'

입력 2015-09-11 06:34:00 | 수정 2015-09-11 11:01: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쩌다 어른' 김상중, '빨간 고추'로 시작된 39금 토크 '경악'

어쩌다 어른 김상중 / '어쩌다 어른'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어쩌다 어른 김상중 / '어쩌다 어른' 캡쳐


'어쩌다 어른' 김상중

'어쩌다 어른' 김상중이 화끈한 39금 토크를 선보였다.

김상중은 지난 10일 방송된 O tvN의 '어쩌다 어른'에 남희석, 서경석, 양재진과 공동 MC로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김상중은 '철수와 영희, 언제 어른이 됐을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하던 중 '빨간 고추'를 뜬금없이 내밀어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어 김상중은 "어른이 된다고 생각했을 때? 고추에 털이나기 시작했을 때"라고 말해 좌중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남희석은 “먼저 나는 애들이 있더라. 수염이 먼저 나는 애들이 부러웠다”며 자신의 유년시절을 회상했다.

김상중은 “어렸을 때는 빨리 어른이 되고 싶어 한다. 2차 성징 이후 아버지와 목욕탕 가기가 껄끄럽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경석은 한술 더 떠 “털에 웨이브 지기를 기다렸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