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선비' 종영소감, 심창민 "이윤 캐릭터 여운이 오래 남을 것 같다"

입력 2015-09-10 17:46:09 | 수정 2015-09-10 17:46: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제공 = 콘텐츠 K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 = 콘텐츠 K


밤선비 종영소감, 심창민

MBC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연출 이성준, 극본 장현주)에서 ‘이윤’ 역으로 열연을 펼친 심창민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늘(10일) 최종회를 맞는 MBC 수목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에서 ‘이윤’ 역으로 출연한 심창민은 “처음 사극에 도전한 것이어서 초반에는 긴장도 많이 했는데 어느덧 종영이라니 시원섭섭하다. 열심히 촬영에 임했는데, 캐릭터 자체가 매력적이어서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신 것 같고 여운이 오래 남을 것 같다”며 “이순재 선생님을 비롯해 함께 출연한 모든 배우 분들, ‘밤을 걷는 선비’의 모든 스태프 분들께 감사 드리고, 많은 응원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심창민은 겉으로는 한량처럼 보이지만 뛰어난 학식과 명석한 두뇌, 온화한 인품을 가진 세자의 모습은 물론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 연기와 함께 자연스럽고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이윤’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연일 호평을 얻었다.

특히 지난 9일 밤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19회에서 혜령(김소은 분)과 재회했지만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눈 앞에서 지켜볼 수 밖에 없어 슬퍼하는 모습, 귀(이수혁 분)와의 대적을 준비하는 모습 등을 연기해 안방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심창민의 열연을 확인할 수 있는 MBC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마지막 회는 오늘(10일) 밤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