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용팔이' 안세하, 주원 대신 칼 맞다 '의리'

입력 2015-09-11 10:43:35 | 수정 2015-09-11 10:43: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용팔이’의 안세하가 배신의 아이콘이 될 뻔 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용팔이'(오진석 연출/장혁린 극본)에서 만식(안세하)은 내켜하지 않아 하는 김태현(주원)을 데리고 불법왕진을 감행했다. 한시라도 빨리 한여진(김태희)과의 혼인신고를 하러 가야 하는 김태현에게 만식은 "용팔아. 사람 다 죽어간다. 한 번만 좀 부탁하자. 잠깐만 봐주면 안되겠냐”고 말하며 태현의 직업정신을 자극했다. 하지만 이번 불법왕진은 용팔이를 잡으려는 경찰과 만식이가 함께 만든 함정이었던 것.

이런 상황을 모르는 김태현은 만식에게 “그 동안 수고했다. 나 따라다니며 조수 하느라고. 그리고 너도 얼른 이 바닥 떠라! 친구야!” 라고 말했고, 내내 마음이 찜찜했던 만식은 결국 태현에게 “언능 도망가라. 좀 있으면 형사들 들이 닥칠 거야. 미안하다. 집행유예 준다는 꼬임에 내가 널 찔렀다. 언능 도망가”라고 이내 사실을 털어놓았다.

때마침 고 사장(장광 분)의 부하가 김태현을 죽이기 위해 나타났고, 태현의 도망가는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 만식은 몸을 날려 칼에 맞았다. 뒤늦게 도착한 경찰에게 "어떤 놈이 용팔이 죽이려고 해요. 빨리 가봐요”말하며 칼에 맞은 상황에서도 용팔이의 도움을 청했다.

감칠맛 나는 연기와 능청스러움으로 큰 웃음을 선사하며 안방 극장의 뉴 신스틸러로 떠오르고 있는 안세하는 배신의 아이콘이 될 뻔 했으나, 이내 용팔이와의 의리를 지켰다

SBS '용팔이' 는 '장소불문 · 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로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