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사냥’ 강승현, “성시경 덕분에 새로운 즐거움 얻어”

입력 2015-09-11 13:50:00 | 수정 2015-09-11 13:5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성시경과 강승현이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해 MC들의 질투를 자아냈다.

11일(금)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마녀사냥’에 모델 강승현이 출연해 ‘썸’과 ‘밀당’에 대한 솔직한 면모를 보여줬다.

이날 ‘마녀사냥’의 2부 코너 ‘마녀 리서치’에 게스트로 참여한 강승현은 성시경에게 반전 매력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강승현은 “성시경의 콘서트가 끝난 후 ‘공연을 처음 봤는데 정말 재밌었다’라고 인사를 했다. 그런대 성시경이 매우 도도한 표정으로 ‘인생 진짜 재미없게 산다’라고 답변해 놀랐다”고 밝힌 것.

MC들은 부드러운 남자 성시경의 반전 답변에 “이게 무슨 뜻이냐? 다 작업이다”라고 흥분하며 시기어린 멘트를 쏟아냈다. 하지만 강승현은 이런 MC들의 반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래서 그후로 정말 공연을 많이 봤다. 새로운 즐거움을 느꼈다”라고 밝혀 성시경을 미소 짓게 했다.

한편, 녹화가 마무리 되자 강승현은 아쉬운 기색을 내비쳤다. 이에 성시경은 ”마녀사냥에는 모델이 필요하다. 오늘 녹화 분위기 정말 좋았다”며 강승현의 존재를 빛냈다. 이에 서인영은 “모델 킬러”라고 일침 했고, 성시경은 “싫지는 않다”라며 강승현과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성시경과 강승현의 미묘한 분위기는 11일(금)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마녀사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