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슬비, '제2의 김민정'으로 불린 신인 시절 어땠길래…'반전'

입력 2015-09-11 14:42:00 | 수정 2015-09-11 16:03: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강성 이슬비 / 임강성 SNS기사 이미지 보기

임강성 이슬비 / 임강성 SNS


임강성 이슬비

배우 임강성(34)과 이슬비(30)가 결혼 4년여만에 이혼소송 중인 가운데 과거 이슬비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슬비는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2의 김민정'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질문하자 "김민정 닮았다는 말보다는 너구리 닮았다는 이야기를 더 많이 들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임강성 소속사 디오르골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1일 한 매체를 통해 "임강성이 현재 이슬비와 이혼소송 중이다. 아직 도장을 찍진 않았다"고 밝혔다.

두사람은 2011년 10월 결혼해 이듬해 5월 득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