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구 수류탄 폭발 사고, 부상 당한 2명 상태 봤더니…

입력 2015-09-11 15:51:28 | 수정 2015-09-11 15:51: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구 수류탄 사고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대구 수류탄 사고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대구 수류탄 폭발 사고

육군에 따르면 11일 오전 11시 13분께 육군 보병 제50사단 신병훈련장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수류탄이 폭발했다.

이 사고로 교관 김모(27) 중사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김 중사와 같이 참호 안에 있던 손모(20) 훈련병은 오른쪽 손목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었으며, 참호 밖에 있던 박모(27) 중사는 신체 일부에 파편상을 입었다.

수류탄 투척 훈련장에는 당시 훈련병 206명이 대기하고 있었지만 폭발 장소에서 30미터 가량 떨어져 추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