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리텔 하연수 "스폰서 있냐고? 얼마 전까지 월세 살았다" 폭탄 고백

입력 2015-09-14 05:16:00 | 수정 2015-09-14 11:2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리텔 하연수 마리텔 하연수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마리텔 하연수 마리텔 하연수 / 사진 = 변성현 기자


마리텔 하연수

배우 하연수가 방송 중 '스폰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연수는 13일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인터넷 생방송에 참여해 네티즌들의 채팅에서 '스폰서'라는 단어를 보고 순간 표정이 굳었다.

하연수는 "스폰서? 아, 이거에 대해선 제가 인터넷 방송이니까 속시원하게 얘기해드릴게요"라며 "제가 쉰 지 4개월이 됐어요. 스폰서가 있겠어요, 없겠어요? 얼마 전까지 월세 살았어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나쁜 말만 하면 벌 받아요"라고 네티즌들을 꾸짖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스폰서'는 가수 하하와 자이언티가 MBC '무한도전-영동고속도로 가요제'에서 발표한 노래를 말했던 것.

이에 하연수는 "아…, 몰라요. '무한도전' 잘 안 봐서. 죄송해요"라며 부끄러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