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하철 범죄 1위 사당역, '성범죄의 온상' 오명

입력 2015-09-14 07:08:00 | 수정 2015-09-14 11:0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하철 범죄 1위 사당역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지하철 범죄 1위 사당역 /한경DB

지하철 범죄 1위 사당역, '성범죄의 온상' 오명

전국 지하철 내 절도·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서울 2호선 사당역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지난 13일 공개한 전국 지하철범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7월까지 전국 지하철 내 절도·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사당역으로 총 509건이 발생했다.

절도·성범죄가 빈번한 10개 역은 △사당역(509건) △강남역(446건) △신도림역(402건) △서울역(401건) △고속터미널역(301건) △종로3가역(247건) △서울대입구역(215건) △교대역(187건) △홍대입구역(160건)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159건) 순이었다. 이 중 7개 역은 지하철 2호선이다.

지하철 성범죄 발생건수 1위는 사당역과 강남역이 각각 367건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역(334건) △신도림역(254건) △고속터미널역(220건) △서울대입구역(182건) △교대역(132건) △홍대입구역(121건)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107건) △종로3가역(102건) 순이었다.

절도 범죄 역시 사당역이 112건으로 가장 많았다.△신도림역(94건) △강남역(71건) △종로3가역(65건) △고속터미널역(61건) △선릉역(58건) △서울역(47건) △왕십리역(46건) △교대역(45건)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38건) 등이 뒤를 이었다.

지하철 범죄는 증가 추세를 보인 반면, 검거율은 오히려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지하철 범죄는 2012년 2114건, 2013년 2697건, 2014년 2662건, 올해 7월 말 기준 2364건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검거율은 2012년 72.19%, 2013년 67.45%, 2014년 64.09%로 낮아졌다. 올해 7월 말 기준 검거율은 70.26%로 회복세를 보였다.

지하철 성범죄 1위 사당역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