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윙스, 아쉬운 심경 고백 "자존심이 상해서…"

입력 2015-09-12 10:48:50 | 수정 2015-09-12 10:48: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페이스북/스윙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페이스북/스윙스



스윙스가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스윙스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9월 4일 현역복무부적합심의를 받고 제2국민역, 즉, 군 생활 11개월 정도를 남기고 제대를 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스윙스는 “나는 강박증,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주요우울증, 조울증 등 여러 가지 정신질환으로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치료받고 있었다”고 썼다.

그러면서 “상태가 악화될수록 복용했던 약의 정도를 천천히 올렸더니, 몇개월간 일과를 하지 못하고 거의 잠만 계속 잤다. 제대하는 것이 너무 자존심이 상해서 앓다가, 결국 간부님들의 권유로 현역복무부적합심의를 신청해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윙스는 “남은 복무기간동안 치료에만 전념하며 영리활동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 감사하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스윙스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의정부 제306보충대에 현역 입소했다. 스윙스는 정신 질환으로 군 면제를 받았으나, 현역 복무에 나서 화제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