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신수, 공격기여도 팀 1위 "2번타자지만…"

입력 2015-09-12 14:55:32 | 수정 2015-09-12 14:5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추신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추신수



추신수가 10게임 연속 출루에 성공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텍사스는 11일(현지시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 콜비 루이스의 2피안타 완봉투와 추신수와 미치 모어랜드의 활약을 앞세워 4-0으로 승리했다.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이자 와일드카드 2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10게임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아쉽게 퍼펙트 경기를 놓쳤지만 97개의 공으로 완봉승에 성공한 루이스를 크게 칭찬했다.

추신수는 "4점은 투수가 잘 던지지 않으면 금세 내줄 수 있는 점수"라면서 관록으로 상대 타선을 쉽게 요리한 루이스의 투구를 극찬했다.

이어 추신수는 "2번에 있지만 늘 해오던 대로 출루에 더 신경쓰려 한다"면서 "나쁜 공을 골라내고 스트라이크만 공략한다는 심정으로 나선다"고 설명했다.

전반기 극심한 부진에 빠졌던 추신수는 후반기 달라진 모습으로 팀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이 덕분에 추신수는 공격기여도(OWAR·대체선수 대비 공격기여도)에서 전날까지 2.8을 기록해 팀 내 1위로 뛰어올랐다.

추신수는 "전반기에 워낙 못했기에 그러한 기록에 개의치 않고 어떻게든 승리에 힘을 보태려 한다"며 "앞으로 중요한 상황이 많은 만큼 더 힘을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