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5.2 규모 강진 발생 "총리 관저에 정보연락실 설치"

입력 2015-09-12 15:28:07 | 수정 2015-09-12 15:28: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일본 지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일본 지진



일본 정부에서 지진과 관련 총리관저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했다.

12일 일본 기상청에서는 오전 5시49분 일본 도쿄만(灣)에 규모 5.2의 강진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일본에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도쿄도(東京都) 조후(調布) 시에서 진도 5에 육박하는 흔들림이 감지됐고 도쿄도 기타 지역과 그 주변 넓은 지역에서 진도 3∼4가 관측됐다.

이번 일본 지진 진원 위치는 북위 35.5도, 동경 139.8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57km다. 일본 지진 규모는 최초 발표된 5.3에서, 진원 깊이는 70km에서 각각 수정됐다.

도쿄 주택가에는 수초 동안 지속된 강한 흔들림 때문에 새벽잠에서 깬 사람들이 많았다. 자다가 침대에서 떨어져 다치거나, 떨어진 물건에 부상한 사례 등 오전 8시까지 9건의 부상 신고가 접수됐다고 도쿄 소방청이 밝혔다.

또 멈춰 선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는 신고가 곳곳에서 접수됐고, 도쿄 지하철 일부 노선이 일시 운행을 중단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위험은 없다고 발표했으며,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