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프리티랩스타2' 효린 립싱크에 래퍼들도 반발

입력 2015-09-12 18:44:34 | 수정 2015-09-12 18:44: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빈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유빈이 효린의 립싱크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11일 첫 방송된 엠넷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는 11명의 여성 래퍼들이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래퍼들은 동일한 비트에 돌아가면서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이는 ‘사이퍼’를 통해 자기소개를 했다.

이후 첫 미션은 원테이크 영상 촬영이었다. 래퍼들이 프로듀서의 곡을 듣고 랩 가사를 직접 써서 곡을 완성하면서 원테이크로 진행되는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는 것.

이어진 유빈의 랩에 캐스퍼는 “반했다. 뭔가 랩이 잘 어울린다. 그런 아우라가 있다”, 트루디는 “유빈언니 짱이다”고 칭찬했다. 유빈은 촬영 경험을 토대로 다른 래퍼들의 카메라 동선 등을 체크해주면서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반면 효린은 컨디션 난조를 호소했다. 그는 가사를 계속 실수하고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아 계속해서 NG를 내고 말았다. 결국 효린은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결국 립싱크를 했다.

이에 다른 래퍼들은 “래퍼가 아니다”, “랩에 대한 애정이 없다” 등 립싱크에 대해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효린이 “뒷사람에게 피해주기 싫어서 립싱크했다”고 해명하자, 유빈은 실망한 모습을 보였다. 유빈은 “다 피곤하고 그런 상황에서 우리가 최선을 다 해야 하는데 빨리 넘어가기 위해서 랩을 안 한 거였으면, 열심히 안 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후 유빈은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이를 갈고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효린에게 전했다.

한편,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첫 미션 우승자는 트루디가 차지했다. 효린은 최하위 래퍼로 선정돼 다음 트랙 미션에서 제외됐다. 효린은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최하위가 돼서 실망스러웠다. 쉬는 동안 준비를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