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윙스 10개월만의 의가사 제대 "치료 전념하겠다"

입력 2015-09-12 19:35:57 | 수정 2015-09-12 19:35: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페이스북/스윙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페이스북/스윙스




래퍼 스윙스가 10개월 만에 의가사 제대한 사실이 공개됐다.

11일 스윙스는 페이스북을 통해 “9월 4일 현역복무부적합심의를 받고 제2국민역, 즉 군 생활 11개월 정도를 남기고 제대를 했다”고 자신의 의가사 제대 소식을 전했다.

스윙스는 자신의 의가사 제대에 대해 “어린 시절부터 강박증·스트레스·우울증 등 여러 가지 정신질환으로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치료받고 있었다. 앞서 언급한 모든 정신적 아픔들은 제가 스트레스를 받을 때 극대화 된다”며 “훈련소에서부터 쭉 약을 복용하고 감정기복이 폭력적인 선에서 또 확 내려앉아 극도로 우울해졌다가 또 환희로 올라갔다가 다시 우는 모습의 연속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스윙스는 “남은 복무기간동안 치료에만 전념하며 영리활동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10개월 만에 의가사 제대를 하게 된 스윙스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의정부 제306보충대에 입소했다. 5주 동안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경기도 용인의 3군사령부로 배치, 군생활을 해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