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빈, 효린 립싱크에 불만 "열심히 좀 했으면…"

입력 2015-09-12 20:36:08 | 수정 2015-09-12 20:3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빈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유빈이 효린의 립싱크를 지적했다.

11일 첫 방송된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는 11명의 여성 래퍼들이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 참가한 래퍼들은 동일한 비트에 돌아가면서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이는 ‘사이퍼’미션을 통해 자기소개를 했다.

이후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첫 미션은 원테이크 영상 촬영이었다. 미션을 위해 파트를 나누는 과정에서 10명의 래퍼는 4마디씩, 1명만 8마디를 차지할 수 있었다.

이에 유빈은 8마디를 차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랩을 선보였다. 유빈의 모습에 캐스퍼는 “약간 반했다. 뭔가 랩이 잘 어울린다. 그런 아우라가 있다”, 트루디는 “유빈언니 짱이다”고 칭찬했다.

반면 효린은 컨디션 난조를 호소했다. 효린은 가사를 계속 실수하고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아 계속해서 NG를 내고 말았다. 효린은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결국 립싱크를 했다.

효린이 “뒷사람에게 피해주기 싫어서 립싱크했다”고 해명하자, 유빈은 실망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다 피곤하고 그런 상황에서 우리가 최선을 다 해야 하는데 빨리 넘어가기 위해서 랩을 안 한 거였으면, 열심히 안 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후 유빈은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이를 갈고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효린에게 전했다.

한편, 이날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첫 미션 우승자는 트루디가 차지했다. 효린은 최하위 래퍼로 선정돼 다음 트랙 미션에서 제외됐다. 효린은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최하위가 돼서 실망스러웠다. 쉬는 동안 준비를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