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열애 인정' 김혜선 "19禁 베드신 찍는 모습, 매니저가 보더니…"

입력 2015-09-14 14:23:00 | 수정 2015-09-14 16:1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혜선 / 영화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김혜선 / 영화 스틸컷


김혜선 열애 인정

배우 김혜선이 열애 중인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혜선은 지난 2011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영화를 하겠다고 결정했을 때 매니저와 회사에서 반대가 심했다. 지금까지 가지고 있던 이미지를 잃어버릴까 걱정했다. 그러나 내가 내 이미지에 또 다른 이미지가 알파가 되는 거 아니냐고 설득했다"고 밝혔다.

이어 "베드신을 찍고 중간에 쉬는데 매니저가 날 보더니 '고생이 많다. 난 도저히 못 보겠다'하더니 울면서 뛰쳐나갔다"며 "난 괜찮은데 왜 울고 난린가 싶었다"며 베드신 에피소드를 전했다.

한편 김혜선의 소속사 런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김혜선과 연상의 사업가와의 열애설에 대해 "열애 중인 것은 사실이다"라면서도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