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순진 합참의장 내정자, 파격 인사 내막은?

입력 2015-09-14 14:41:29 | 수정 2015-09-14 14:5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순진 합참의장 내정자, 파격 인사 내막은?
국방부 "출신 무관하게 최적 인물 선정"

이순진 합참의장 내정자 /국방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순진 합참의장 내정자 /국방부 제공

3사 출신 이순진(3사14기·61) 대장이 합참의장에 내정됐다. 3사 출신 대장이 합참의장을 맡는 것은 창군 이래 처음이다.

국방부는 14일 "출신과 무관하게 최적의 인물을 선정했다. 품성과 지휘역량 등을 고려해 선발했다"라고 밝혔다.

이순진 합참의장 내정자는 제2사단장, 합참 민군심리전부장, 수도군단장, 항공작전사령관, 제2작전사령관을 역임했다.

정부는 이어 육군참모총장에 장준규(육사36기·58) 현 1군사령관을, 공군참모총장에 정경두(공사30기·55) 현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을, 연합사부사령관에 김현집(육사36기·58) 현 3군사령관을 각각 내정했다.

중장인 김영식(육사 37기·57) 항공작전사령관은 대장직위인 제1군사령관으로, 엄기학(육사 37기·58) 합참 작전본부장은 제3군사령관으로, 박찬주(육사 37기·57) 육군참모차장은 제2작전사령관으로 각각 임명할 예정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지역별 합참의장 내정자는 대구, 육군총장과 연합사부사령관은 각각 충남, 공군총장은 경남 출신이다. 1군·3군사령관은 각각 서울, 제2작전사령관은 충남이다.

정부는 "군 본연의 임무에 묵묵히 정진함으로써 선후배, 동료로부터 신망이 두터운 군인을 발탁했다"면서 "15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서 임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후속 장성 인사는 10월 중 단행될 예정이다.

이순진 합참의장 내정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