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다니엘 “과거 독일, 목욕탕에서 남녀가 함께…”

입력 2015-09-15 00:31:00 | 수정 2015-09-15 10:3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 다니엘 “과거 독일, 목욕탕에서 남녀가 함께…”

비정상회담 다니엘 /JTBC기사 이미지 보기

비정상회담 다니엘 /JTBC


비정상회담 다니엘

다니엘 린데만이 “과거 독일에서는 목욕탕에서 피로연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63회 ‘다시 쓰는 세계사’에서는 왕실의 결혼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토론을 이어가던 중 독일 대표 다니엘 린데만은 “중세시대 독일에서는 피로연을 목욕탕에서 진행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다니엘은 “탕이 굉장히 컸기 때문에 남자와 여자가 모두 같이 들어갔다”고 말해 큰 충격을 줬다.

한편 이집트 대표 새미 라샤드는 “결혼반지의 기원도 이집트다”라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새미는 “이집트 사람들은 반지가 영원의 상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결혼한 남성과 여성의 사랑이 영원히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준 것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