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소산 분화' 日 기상청 "입산규제 레벨 3 격상" 현지 상황은?

입력 2015-09-14 15:05:01 | 수정 2015-09-14 15:05: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소산 분화' 日 기상청 "입산규제 레벨 3 격상" 현지 상황은?

아소산 분화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아소산 분화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아소산 분화

일본 기상청이 아소산이 분화해 분화 경계 레벨 3, 입산 규제를 발표했다.

14일 오전 일본 기상청은 일본 구마모토(熊本)현 아소산(阿蘇山)이 분화했다고 밝혔다.

9시43분 아소산 분화 발생을 전한 일본 기상청은 초기 '화구주변 진입 규제'를 의미하는 레벨 2에서 '입산 규제'를 뜻하는 레벨 3으로 올렸다.

현지 매체는 분화로 인해 연기(분연)가 화구로부터 2천m 상공까지 치솟았고, 화구 주변에 분석(화산 분화시 화구에서 빠른 속도로 날아가는 돌)이 날아 다니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기상청은 분화 경계 수위를 '화구주변 진입 규제'를 의미하는 '2'에서 '입산규제'를 의미하는 '3'으로 올렸다.

현지 당국은 주민 등에게 안전을 확보하고 향후 정보에 주의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등산객의 피난을 유도했다. 현재까지 분화로 인한 사망 또는 부상자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