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난 며느리' 고두심vs김보연, 사돈 제대로 맞붙나…손은서 반격은?

입력 2015-09-14 15:43:01 | 수정 2015-09-14 15:4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2 '별난 며느리' /사진= 래몽래인기사 이미지 보기

KBS2 '별난 며느리' /사진= 래몽래인


'별난 며느리' 고두심과 김보연, 두 사돈이 맞붙는다.

KBS 2TV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에는 며느리의 마음을 뒤집어 놓는 시어머니가 여럿 있다. 양춘자(고두심 분), 장미희(김보연 분), 최순희(이문희 분)가 그 주인공.

14일 방송되는 '별난 며느리' 9회에서 한 명의 딸을 나눠 가진 두 사돈 양춘자(고두심 분)와 장미희(김보연 분)가 마주 앉아 있는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동안 양춘자와 장미희는 만날 때마다 "사돈"이라고 부르며 조심스러워했다.

서로를 바라보는 얼굴에는 항상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장면 속 두 사람은 날카로운 눈빛과 차가운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장미희는 양춘자를 이용해 며느리인 차영아가 선거법 위반에 휘말리도록 꼼수를 썼다.

하지만 장미희의 꼼수를 먼저 알아차린 차영아는 거꾸로 시어머니인 장미희에게 반격을 시도했다.

이런 가운데 그 동안 서로를 존중해왔던 사돈 양춘자와 장미희가 마주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이후 차영아의 반격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양춘자는 차영아(손은서 분)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친정어머니이기도 하다.

시어머니일 때는 매섭고 며느리일 때는 속 끓이며 친정 어머니일 때는 딸 걱정만 하는 양춘자의 역지사지 상황이 '별난 며느리'의 색다른 시청포인트로 손꼽힌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는 며느리 체험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걸그룹 멤버 오인영(다솜 분)과 가상 시어머니가 된 종갓집 종부 양춘자의 한판 승부를 담아낸 홈코믹명랑극이다. '별난 며느리' 9회는 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