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효민, PIT 홈 시구 "사실 강정호 때문에 이틀 전부터…"

입력 2015-09-14 06:00:03 | 수정 2016-10-27 22:2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효민 '개념 시구'

효민. 사진=피츠버그 파이어리츠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효민. 사진=피츠버그 파이어리츠 트위터


효민, 피츠버그서 시구

효민이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장 PNC파크 마운드 위에 섰다. 그리고 자신의 이름 효민을 모두에게 각인시켰다.

티아라의 멤버 효민은 한국시간으로 14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등장했다. 시포는 강정호가 맡았다.

이날 효민은 피츠버그 유니폼 상의와 함께 홈 유니폼을 상징하는 흰 바지를 입고 '등판'했다. 국내 연예인들이 시구행사에서 흔히 보여주는 복장이지만 메이저리그 팬들에겐 이색적인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날 효민의 시구가 '개념 시구'였던 것은 다른 이유에서였다. 마운드에서 포수 강정호에게 바운드 없이 날아가는 투구를 선보인 것. 효민은 이 시구로 PNC파크를 가득 메운 홈 관중들의 박수를 받았다.

시구를 마친 효민은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정석을 생각했다"며 "선수들이 입는 옷 그대로 색상도 맞춰입고 왔다"고 밝혔다. 야구 종주국에서의 행동 하나하나가 강정호에게 미칠 영향을 고려한 것이다.

이어 효민은 "잘 던지자는 목표만 있었다"며 "던지는 데 지장 없게 액세서리도 하지 않았고, 운동화도 편하게 신었다"고 말했다.

사실 효민은 이미 이틀 전 피츠버그에 도착해 강정호의 경기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효민은 "긴장 때문에 자는 것도 먹는 것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시구를 하기 전 강정호가 캐치볼을 해줘서 편하게 할 수 있었다. 칭찬도 받았다"고 강정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효민의 이날 시구는 개인으로서는 4년 만, 한국 연예인으로서는 최초였다.

효민은 "PNC파크가 너무 예쁘다. 감탄하면서 왔다"며 "이렇게 좋은 추억을 갖게 해준 강정호와 피츠버그 구단에 감사하다. 멀리서 늘 지켜보고 있으니 남은 경기도 다치지 않고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