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2대 복면가왕 '연필'은 누구?…소냐 "재밌네"

입력 2015-09-14 08:34:52 | 수정 2015-09-14 08:34: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복면가왕 연필, 소냐, 라미란

'복면가왕' 연필의 유력 후보인 가수 소냐의 SNS 글이 화제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0대, 11대 가왕 '네가 가라 하와이'와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의 12대 복면가왕 결정전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하와이는 '말하는 대로'를 연필은 '유리창엔 비'를 열창했고 결과는 '연필'의 승리로 돌아갔다.

승리를 거둔 연필은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내가 무대 위에서 많이 까불었지만 솔직히 대기실이랑 무대 뒤에서는 계속 아파서 화장실 왔다갔다하고 그랬다. 근데 그런 모습은 보여드리기 싫어 고생했다”고 고백했다.

현재 네티즌들은 연필의 정체를 두고 뮤지컬 가수로 활동 중인 소냐와 라미란, 이수지, 김현숙 등을 후보로 꼽고 있다.

후보 중 한명으로 거론중인 소냐는 지난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재밌네^^"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네티즌들은 소냐가 연필의 정체로 지목된 점에 대해 반응을 보인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