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정' 서강준 오열연기, 잘 생긴 얼굴 구겨지면 어때

입력 2015-09-15 09:45:08 | 수정 2015-09-15 10:1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정' 서강준이 울 때, 시청자도 울었다

'화정' 서강준 /'화정'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화정' 서강준 /'화정' 캡쳐



'화정' 서강준

MBC 54주년 월화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에서 홍주원 역으로 열연 중인 서강준의 가슴 먹먹한 오열 연기가 안방극장을 적셨다.

'화정' 44회 방송에서 소현세자(백성현)의 죽음으로 인해 슬픔을 토해내는 주원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다. 주원이 쓰러져 있는 소현을 발견하고 심상찮음을 느끼며 불안해하는 모습부터 소현을 안고 터져 나오는 울음을 멈추지 못한 채 절규하는 모습까지 서강준의 고통스러운 눈물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평소 주원과 소현세자는 군신 관계이면서 동시에 스승과 제자 사이로 주원이 어떠한 위기 상황 속에서도 그 누구보다 소현의 마음을 헤아리며 서로 친밀했던 사이였기에 극 말미 주원의 가슴 미어지는 오열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절정으로 끌어 올리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이 장면에서 단순한 눈물 연기를 벗어나 고통에 숨죽여 비통해하는 울부짖음에서 홍주원의 슬픔과 고통의 감정들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서강준의 감정 몰입 연기가 인상적이었던 대목. 극 초반보다 두드러지게 성장한 서강준의 연기력이 눈에 띄었다.

한편 소현의 죽음 이후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MBC '화정'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화정 서강준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