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김영광, "이따 한강서 봐요" 쪽지 발각…중국팬은 누구?

입력 2015-09-15 10:28:14 | 수정 2015-09-15 10:28: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광 출연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김영광 출연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냉장고를 부탁해' 김영광의 냉장고에서 의문의 쪽지가 발견돼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김영광과 하석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광의 냉장고를 살펴보던 MC들은 의심스러운 쪽지를 발견했다.

쪽지에는 '영광아 이따 한강에서 꼭 봐요 할말 있어서 이거 빨리 먹어야돼'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김영광은 "저도 쪽지는 처음 본다. 중국 팬 분이 주신 쪽지"라며 해명에 나섰다.

이에 김풍은 "팬이 어디서 기다린다는 얘기 안 한다"고 말했으며 이원일 셰프는 "2주 후에 중국 모델 분이랑 만난다는 기사가 터질 것 같다"고 맞장구를 쳐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4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