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표 몸개그의 향연이 시작된다 '배꼽 조심'

입력 2015-09-16 06:27:00 | 수정 2015-09-16 11:20: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표 몸개그의 향연이 시작된다 '배꼽 조심'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로맨틱 코미디의 대표주자 황정음이 안방극장으로 컴백한다.

16일 첫 선을 보이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에서 부스스한 뽀글머리에 주근깨 가득한 ‘역대급 폭탄녀’ 김혜진 역으로 파격 변신하는 황정음의 촬영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은 8월 초 서울의 한 호텔 레스토랑에서 진행된 촬영 당시 포착된 컷으로, 호텔 레스토랑에 잠입해 메뉴판으로 얼굴을 가린 채 염탐을 하고 있는 황정음의 모습이 담겨있다. 메뉴판 위로 눈만 빼꼼히 내밀거나, 온 몸으로 이야기를 하듯 어설픈 마임을 선보이는 모습이 코믹하게 연출되며 시선을 끈다.

특히, 눈알 굴리기부터 마임까지 온갖 노력에도 불구하고 염탐에 실패한 듯 세상을 다 잃은 것처럼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는 컷이 연이어 포착되며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킨다.

‘그녀는 예뻤다’ 제작사인 본팩토리 측 관계자는 “장면 장면마다 황정음의 능숙하고 맛깔 난 코믹 연기가 빛을 발했다” 라면서 “황정음은 감독의 오케이 사인이 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마임에 몰입해 계속해서 코믹한 동작과 표정을 능청스럽게 연기한 ‘염탐 몸개그’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고 유쾌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 베일에 가려진 ‘넉살끝판 반전남’ 신혁,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 황정음-박서준-고준희-최시원 등 캐스팅 조합 만으로도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하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는 오늘(1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