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부전선' 여진구, "욕 하는 것, 촬영 전부터 욕심났던 부분"

입력 2015-09-15 20:25:20 | 수정 2015-09-15 20:2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부전선 / 사진=서부전선 포스터, 롯데기사 이미지 보기

서부전선 / 사진=서부전선 포스터, 롯데


‘서부전선’ 여진구


‘서부전선’에 출연하는 여진구가 북한 욕을 소화하며 욕 연기에 욕심을 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서부전선’(감독 천성일) 언론시사회에 천성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설경구, 여진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여진구는 “욕은 촬영하기 전부터 욕심이 났던 부분"이라며 "어떻게 하면 조금 더 맛깔나게 욕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진구는 “처음에는 다양한 욕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다양하게 알아봤는데, 내 입에도 붙고 관객들이 듣기에 익숙할 만한 ‘간나’ 같은 단어를 많이 쓰게 됐다”고 전했다.

또 여진구는 “욕은 설경구 선배가 먼저 시작해서 정당방위라고 생각을 한다. 힘든 점은 딱히 없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서부전선’은 농사짓다 끌려온 남한군과 탱크는 책으로만 배운 북한군이 전쟁의 운명이 달린 비밀문서를 두고 대결을 벌이는 내용을 그린 영화로, 오는 24일 개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