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취준생 스트레스, 며느리 못지 않아

입력 2015-09-16 09:10:30 | 수정 2015-09-16 09:10: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옛 말이 무색하게도, 오는 추석이 반갑고 기다려지기 보다는 부담되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성인남녀 3천46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이 기다려지는가?’ 조사한 결과, 과반수정도인 50.9%(1,551명)가 ‘좋지도 싫지도 않다’고 별 감흥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부담되고 스트레스 받는다’는 응답자가 36.3%(1,106명)에 달했고, ‘반갑고 기다려진다’는 응답자는 12.9%(392명)에 그쳤다.

통상 명절을 앞두면 기혼여성(며느리)들의 스트레스가 높아진다고 생각하는데, 구직자들의 추석 명절 스트레스도 이에 못지않게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성별, 결혼유무별, 직업상태별로 추석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유형을 조사한 결과, 남성(33.1%)보다는 여성(38.2%)이, 미혼자(35,0%) 보다는 기혼자(40.9%) 중에 추석을 앞두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또, 기혼여성 중에는 48.1%가 추석을 앞두고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해 기혼남성(33.3%)보다 크게 높았다. 직업상태별로는 구직자(46.6%)의 스트레스가 직장인(26.9%)이나 대학생(22.7%)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특히 기혼구직자 중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답변은 52.8%로 높았다.

이처럼 추석이 부담스럽고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 1위는 ‘친지들의 잔소리를 들을 생각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답변이 응답률 73.4%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다음으로는 추석경비 부담(36.9%)과 명절 음식 준비 등 일할 생각에(28.3%)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답변이 높았다.

실제 지금까지 명절에 ‘부모님이나 친지들의 안부인사에 마음이 상했던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63.0%의 응답자가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추석 하지 말아야 할 ‘금지어’를 조사해보니,
1위는 ‘취업’으로 취업을 했는지 물어보는 질문이 응답률 46.0%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는 ▲연봉은 얼마를 받는지?(38.4%) ▲외모에 대한 질문 (살쪘네? 살빠졌네? 등_36.4%) ▲결혼에 대한 질문(36.9%) 순으로 뽑혔다.

한편, 추석이 ‘반갑고 기다려지는 이유’ 1위는 ‘장기 연휴이기 때문에(휴식)’ 쉴 수 있어서 반갑고 기다려진다는 답변이 응답률 58.9%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 ‘부모님과 친지를 만남이 기다려진다’는 답변이 응답률 50.0%로 다음으로 높았다.

또, 추석 명절에 없어졌으면 하는 명절 문화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음식 준비에 남녀노소를 가리지 말고, 다 함께 만들고 다 함께 먹자’(55.7%)는 답변과 ‘안부인사는 매너 있게 하자’(50.8%)는 답변이 과반수이상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