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희정,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반전 매력'

입력 2015-09-16 16:44:54 | 수정 2015-09-16 16:47: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최근 온라인과 SNS는 물론이고 드라마와 예능을 넘나들며 출연할 때마다 ‘핫’한 이슈를 만들어내는 배우 김희정. 그는 2000년 주말연속극 ‘꼭지’로 데뷔한 15년 차 아역 출신 배우다.

김 희정은 기대 이상으로 힙한 모습을 하고 촬영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리고 기대하지 못한 여인의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올해 스물네 살이 된 김희정은 인스타 20만 명이 넘는 팔로우들을 거닐고 있다. 아역배우 시절부터 똑 부러지는 연기로 전 국민에게 10년이 지나도 “꼭지”를 기억하게 했다.

그와 함께 진행된 화보에서는 첫 번째 콘셉트로 70년대 무드의 히피 스타일로 데님 셔츠와 프린지 장식 스커트, 파나마 햇으로 자유분방한 여인의 면모를 과시했고 두 번째 콘셉트는 페미닌한 프레피 룩으로 도회적인 느낌을 선보였다.

세 번째는 힙스터 무드의 콘셉트로 레드 컬러의 재킷과 크롭 톱, 레더 스커트로 힙한 스트리트 걸의 느낌을 잘 이끌어 냈다. 마지막으로는 몸에 핏트되는 트레이닝 복으로 건강미 있는 모습까지 다양하게 뽐내 보이며 다양한 느낌의 콘셉트를 여느 톱모델 못지않은 포즈로 완벽히 소화해 냈다.

구릿빛 피부와 건강미 넘치는 몸매로 연일 화제를 몰고 있는 그에게 몸매 비결에 대해 묻자 “원래 조금만 운동해도 근육이 잘 붙는 타입이다. 그리고 평소에 춤이나 바이크, 승마 같은 과격한 운동을 좋아한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미 걸스힙합 크루 ‘퍼플로우’에 소속되어 있는 댄서이기도 하다. 크루들에 대해 묻자 “낮에는 각자 일을 보고 밤 12시 정도에 모여서 아침까지 춤을 춰요”라고 말하며 춤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또한 최근 드라마 ‘화정’에 출연해 우아한 자태와 명품 연기를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는 그는. 함께 연기하는 아역 출신 배우들의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왕의 얼굴’의 상대역 서인국과 ‘화정’의 백성현에 대해 묻자 “두 오빠 모두 굉장히 남자다워요. 워낙 연기력이 뛰어나서 몰입도 잘 됐어요. 특히 백성현 오빠와는 오래 알고 지내서 더 편했어요”라고 전했다.

도전하고 싶은 역할에 대해 묻자 김희정은 “제시카 알바 같은 액션 연기를 하고 싶어요. 몸 사리지 않고 잘 할 자신 있어요”라며 액션물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내 친구와 식샤를 합시다’에 대한 에피소드를 묻자 “마치 복권에 당첨된 것 같았어요”라며 지금은 막방도 함께 모여서 같이 볼 정도로 친해졌다고 전했다.

올 해 2편의 드라마 연속 대세남 남주혁, 서강준 중 본인의 이상형과 더 가까운 사람에 대해 묻자 “두 분 중 한 명을 고르는 건 너무 어렵다. 두 명 모두 나보다 어리다. 매번 나이 많은 선배님들과 연기했는데 나보다 어린 배우들과 연기한다는 게 신기하다”고 전했다.

김희정은 너무 어린 나이에 어른의 감정을 알아버렸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여러 슬럼프도 겪고 방황도 했을 거라고. 하지만 김희정은 대중들의 시선에 집착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다양한 경험을 통해 자기자신을 표현하고자 했다.

또 김희정은 본인을 담겨져 있는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혼자서는 원하고 꿈꾸고 혹은 실현하고 싶은 것들이 많지만 아직 많이 보여주지 못한 것 같다며. 올해는 김희정이라는 배우, 사람에 대해 더 이 보여 줄 수 있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할거라고.

그의 더 많은 모습을 볼 수 있는 한 해가 되길 기대해 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