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황석정, 충격 비주얼 어느 정도길래…"이럴 수가'

입력 2015-09-17 06:55:00 | 수정 2015-09-17 08:42: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황석정 /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황석정 /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


'그녀는 예뻤다' '황석정'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의 황석정이 파격 변신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 첫방송 된 '그녀는 예뻤다' 1회에서는 황석정이 글로벌 패션매거진 '더 모스트'의 편집장이자 모그룹 회장의 막내 여동생인 김라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황석정은 극중 폭탄녀 황정음을 매일같이 타박하는 인물로, 각종 파티를 즐기고 셀러브리티들과 어울리며 화려한 생활을 즐기는 편집장을 연기할 예정이다.

이날 1회 방송분에서 황석정은 몸매가 드러나는 화려한 원피스와 금발의 헤어 스타일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황석정, 다른 사람인 줄 알았다", "황석정, 몸매 정말 늘씬하네요", "황석정, 색다른 느낌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황정음 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박서준 분),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고준희 분), 베일에 가려진 '똘끼충만 반전남' 신혁(최시원 분),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