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그루 "내가 빽 있고 금수저라고? 오해 억울해" 연예계 고충 토로

입력 2015-09-17 08:50:00 | 수정 2015-09-17 13:12:5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그루 / 사진 = 앳스타일기사 이미지 보기

한그루 / 사진 = 앳스타일


한그루

배우 한그루가 배우생활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한그루는 앳스타일(@star1) 10월호 인터뷰에서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을 때가 언제냐"는 질문에 "'빽' 있다는 오해가 억울했다"며 속상한 듯 대답했다.

이어 "몇몇 분들은 내가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 여유롭게 활동한다고 생각하신다"며 "하지만 불과 얼마 전까지도 직접 카니발을 운전하면서 스케줄을 다녔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또 한그루는 "그런 오해들로 부모님이 많이 걱정하셨겠다"라는 질문에 대해 "부모님께선 별로 신경 안 쓰시는 것 같다"며 "내 성격 자체가 무언가를 요구하거나 부탁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라고 털털하게 웃었다. 게다가 "어릴 때부터 그렇게 자랐기 때문에 지금도 뭐든 혼자 하는 게 편하다"고 강한 독립심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한그루는 최근 MBC '일밤-진짜 사나이 2 여군특집3'에서 꼼꼼한 위장과 완벽한 포복훈련을 선보여 에이스로 등극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