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최시원-고준희-박서준 '화끈' 커플화보

입력 2015-09-17 15:33:45 | 수정 2015-09-22 15:2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지난 16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4명의 주연 황정음, 박서준, 고준희, 최시원의 화보 및 인터뷰가 '코스모폴리탄' 10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코스모폴리탄'과 함께한 이번 화보 속 네 남녀는 매거진 컴퍼니를 배경으로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오피스룩을 보여줬다.

황정음은 로맨틱한 분의기의 러블리한 드레스룩을, 고준희는 짧은 커트 머리와 함께 고혹적인 분위기의 시크룩을 선보이며 각자 상반된 아름다움을 보여줬다.

박서준과 최시원 역시 가을 느낌이 물씬 나는 재킷과 코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그들만의 매력을 과시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그들은 '그녀는 예뻤다' 중 각자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 했다.

황정음은 "저는 셋과 달리 고군분투 하는 캐릭터인 것 같다. 귀엽고 독특하다. 확실히 조성희 작가님 작품이라 뻔하지 않고 반전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서준은 "극중 지성준은 일할 때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을 때랑 생각과 행동이 달라 그런 것을 제가 잘 살린다면 입체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웃어 보였다.

최시원은 "제가 맡은 김신혁은 자유로운 캐릭터라 마음에 쏙 들었다. 작품 자체도 유쾌하면서 재미있어 김신혁이란 캐릭터가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고준희는 "민하리는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매력이 있는데, 가장 힘들 때 옆에 있어준 어릴 적 친구를 목숨처럼 아낀다는 것이다. 남자도 연애도 필요 없고 오로지 그 친구만 있으면 되는 것이다. 그게 민하리의 가장 사랑스러운 점이자 안쓰러운 점이기도 하다"며 모두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지붕뚫고 하이킥' 조성희 작가의 작품으로 더욱 화제가 된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는 네 남녀의 재기발랄한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드라마로 지난 16일 첫 방송됐다.

황정음, 박서준, 고준희, 최시원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및 동영상 스케치는 '코스모폴리탄' 10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www.cosmopolitan.co.kr)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