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2 '네멋대로 해라' 정형동-안정환-성시경 막강 3MC 확정…9월 29일(화) 첫방송

입력 2015-09-17 16:58:36 | 수정 2015-09-17 16:58: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제공 = KBS2 ‘네 멋대로 해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 = KBS2 ‘네 멋대로 해라’



KBS 2TV 추석 특집 프로그램으로 편성된 ‘네 멋대로 해라’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지난 6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선보였던 ‘네 멋대로 해라’가 3개월 만에 다시 돌아온다. 옷을 주제로 스타일리스트의 도움 없이 나 홀로 옷 입기에 도전하는 스타들의 패션에 대한 다양한 고군분투를 다뤄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 동네 예체능’에서 환상의 콤비로 호흡을 맞췄던 개그맨 정형돈과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 안정환의 재회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3개월의 재정비를 마친 ‘네 멋대로 해라’는 보다 탄탄한 구성으로 지난 방송보다 더 강력하게 업그레이드된 내용과 인물들로 재무장을 해서 돌아온다. 정형돈, 안정환과 함께 ‘만능테이너’ 성시경이 합류를 확정했다. 2MC 체제에서 3MC 체제로 변화를 시도해 보다 짜임새 있는 프로그램 전개와 예측 불허의 MC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부터 요리 프로그램까지 예능가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성시경이 ‘네 멋대로 해라’에서는 어떤 매력을 드러낼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댄디한 패션의 1인자’라는 뜻으로 ‘댄디니스타’라고 불리는 성시경의 센스도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MC에 이어 게스트 라인업까지 ‘예능 대세’로 채워졌다. ‘힘을 내요 슈퍼파워’의 원조 현주엽과 아이돌의 살아있는 원조 문희준이 개성 넘치는 옷판을 벌였다. ‘군대로 간 슈렉’으로 사랑 받고 있는 돈 스파이크와 그의 입대 동기로 ‘국민 약골’에서 ‘의지의 아이콘’이 된 슬리피까지 출연을 확정했다. 직업, 활동 분야, 나이, 스타일 모두 다른 4명 게스트가 보여줄 각양각색의 매력과 패션 아이템에 벌써부터 기대가 쏠리고 있다.

‘네 멋대로 해라’는 확 달라진 MC-게스트 구성과 더불어 프로그램 전체적인 포맷에도 변화를 줬다. 먼저 전문가와 연예인으로 구성된 7명의 평가단을 뒀다. GQ코리아 수석 에디터 출신 박태일, 맥앤로건 디자이너 로건, 김우빈과 홍종현, 김영광 등 모델출신 배우들의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김세준이 전문가로 자리하고, 엄마이자 여자, 모델인 홍진경과 ‘아이돌 패셔니스타’ 광희, ‘걸그룹 트렌드 리더’ 써니, ‘꽃중년 대표주자’ 김범수 아나운서가 연예인 패널로 출연한다.

‘네 멋대로 해라’는 게스트의 옷을 통해 몰랐던 스타의 숨겨진 매력을 발견함과 동시에 옷에 관한 유익한 팁까지 주는 ‘공감형 예능’으로 모델처럼 옷을 잘 입는 것보다는 누구나 갖고 있는 개성과 매력을 집중 조명하는 시간을 가지고, 평범한 사람도 누구나 패셔니스타가 될 수 있다는 실질적인 조언도 챙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대세가 총출동한 MC와 게스트 군단에 재미와 정보를 모두 챙긴 ‘깨알 평가단 구성’까지, 재정비를 모두 마친 ‘네 멋대로 해라’는 9월 29일(화) 추석 연휴 마지막 날 KBS2TV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