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정호 부상, 살인 슬라이딩 코글란 해명 들어보니…'뻔뻔'

입력 2015-09-18 07:15:00 | 수정 2015-09-18 10:3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정호 부상, 살인 슬라이딩 코글란 해명 들어보니…'뻔뻔'

강정호 부상 코글란 /네이버 스포츠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강정호 부상 코글란 /네이버 스포츠 캡쳐


강정호 부상 코글란

강정호(28,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인정사정 없는 코글란의 슬라이딩에 왼쪽 무릎을 강타당했다.

강정호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PNC파크에서 열린 시카고컵스전에서 4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강정호는 1회 초 수비 때 팀이 무사 만루로 몰린 상황에서 상대 팀 앤서니 리조의 땅볼 타구를 잡은 닐 워커의 송구를 받아 병살 수비를 하기 위해 2루로 들어가다가 부상을 당했다.

강정호는 그라운드에 쓰러진채 신음을 하며 일어나지 못했고 상태를 확인한 클린트 허들 감독이 교체를 결정했다. 강정호는 팀 관계자들의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에서 나왔다.

관계자에 따르면 강정호는 왼쪽 정강이 뼈가 부러지고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수술이 불가피해 남은 정규시즌은 물론 피츠버그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더라도 경기를 소화할 수 없을 전망이다

코글란은 “경기에 출전하는 이상 열심히 해야 하며 나는 규칙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슬라이딩을 했다”고 스스로를 변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