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빙' 작가 강풀, 뉴스룸 출연해 "'무빙'은 역대 가장 힘들었던 작품이다" 고백

입력 2015-09-17 21:45:04 | 수정 2015-09-17 21:45: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웹툰 '무빙' 강풀 / 사진=JTBC '뉴스룸' 강풀기사 이미지 보기

웹툰 '무빙' 강풀 / 사진=JTBC '뉴스룸' 강풀


웹툰 ‘무빙’ 강풀 작가

만화가 강풀 작가가 웹툰 ‘무빙’ 연재를 마친 후,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는 웹툰 ‘무빙’ 의 만화가 강풀이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나눴다.

이날 강풀은 웹툰 ‘무빙’을 역대 가장 힘들었던 작품으로 꼽으며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강풀은 “내가 늘 작품을 할 때면 30회를 고집했는데 이번에는 45회로 그렸다. 그런데 다시는 안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석희 앵커는 “웹툰 마지막 회에 ‘이 만화를 사랑하는 내 아버지께 바칩니다’는 글을 적었더라. 이유가 있나?”라는 질문을 건넸고, 강풀은 “연재 중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사실 암이었는데 연재 끝나고 내년까지 살아계실 것이라고 생각했다. 연재를 마치니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나더라. 의도한 건 아니었는데 생각이 좀 많이 나서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강풀은 ‘무빙’ 마지막회에 ‘이 만화를 사랑하는 내 아버지께 바칩니다’는 글을 적은 바 있다.

한편 ‘무빙’은 남들이 모르는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고등학생, 그리고 그 부모들의 이야기, 소년소녀들의 성장기를 그린 웹툰으로 45회의 긴 대장정을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