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벌써 29살' 문근영, 성숙한 여인의 향기…뒤태 노출했더니 '헉'

입력 2015-09-18 10:36:36 | 수정 2015-09-18 10:36: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문근영 / 사진=얼루어코리아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문근영 / 사진=얼루어코리아


영화 '사도'와 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로 화려하게 복귀한 문근영의 화보가 공개됐다.

뷰티&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 10월호에 공개된 이번 화보는 여인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문근영의 성숙한 모습으로 화제가 됐다. 문근영은 이 화보에서 등이 깊이 파인 드레스 등으로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영화 '사도'에서 사도세자의 아내이자 정조의 어머니인 혜경궁 홍 씨 역할을 맡은 문근영은 이 작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송강호 선배와 연기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평소 가장 존경하는 배우로 송강호, 전도연을 말해온 문근영은 "송강호 선배가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대본을 읽기 전부터 꼭 이 작품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대본 역시 훌륭해서 이 작품을 결정했다. 하지만 혜경궁 홍 씨의 분량이 적기에 소속사에서는 반대한 것이 사실. 하지만 분량과 상관없이 내가 꼭 하고 싶어서 강행했다”고 밝혔다.

또 사도세자로 출연한 유아인과의 호흡에 대해서 문근영은 "비슷한 나이대의 배우로 비슷한 연기 고민을 갖고 있어 이야기를 많이 했다. 연기 호흡이 잘 맞아 촬영이 끝나는 게 아쉬웠다. 유아인은 눈빛만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바꾸는 배우"라며 상대 배우를 극찬하기도 했다.
배우 문근영 / 사진=얼루어코리아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문근영 / 사진=얼루어코리아


또 문근영은 "'사도'는 처음으로 제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얹혀간’ 작품이었다. 보이는 게 많아지고 시야가 넓어졌다. 이끌어가는 입장에서 보이지 않던 것들을 비로소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며 배우로서 한걸음 성장한 면모를 보였다. '사도'가 '암살', '베테랑'에 이어 1천만 관객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1천만이 든 작품을 한 적이 없어서 모르겠다"고 호탕하게 말하기도 했다.

올해 '1박2일'로 예능 나들이를 했던 문근영은 "'1박 2일'을 계기로 많이 바뀌었다. 이전에는 항상 사람들한테 제가 보여지는 것을 두려워 해서 인간관계도 좁고, 집에만 있었다. 같은 소속사인 주혁 오빠 때문에 나가게 되었지만, 큰 결심이 필요했다. 그런데 촬영하면서 1박 2일 동안 지내고, 사람들과 함께 보낸 시간들이 큰 변화를 줬다. 요즘은 모든 게 설레고, 즐겁고,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