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사냥' 사유리 "2대째 내려오는 '가보 야동' 있다" 충격고백

입력 2015-09-18 11:02:06 | 수정 2015-09-18 11:02: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한 사유리가 "집안에 대대로 내려오는 야한 동영상이 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유리는 최근 '마녀사냥' 녹화중 야동을 주제로 한 리서치와 관련해 대화를 나누다 "중학교 때 아버지 책상에서 야한 비디오를 발견했다"며 자신의 첫 야동 경험담을 공개했다.

또한 사유리는 "외국 사람이 나오는 영상이었는데 너무 놀라서 친오빠에게 말했다. 그런데 오빠는 그런 것에 관심 없다며 나가라고 하더라"고 친오빠의 매몰찬 반응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사유리는 "다음날 오빠가 그 비디오를 복사하는 걸 봤다"며 아버지에 이어 오빠까지 2대째 내려오는 야동의 진실을 밝혔다.

이 말을 듣던 MC들은 "이건 말 그대로 가보"라며 대물림하는 야동에 대해 놀라움을 표했다.

이날 '마녀사냥' 2부 '마녀리서치' 코너에서는 '야동을 너무 많이 보는 것 같아 고민'이라는 여성 시청자의 의뢰를 받고 야한 동영상에 관련된 조사를 한 후 결과를 내놨다.

발표된 조사 결과, 적지 않은 여성들이 "야동을 본다"고 답한 것으로 밝혀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마녀사냥'은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