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환 "8살 연하 승무원 아내, 만취하더니 침대에 누워서…" 폭로

입력 2015-09-18 11:13:36 | 수정 2015-09-18 11:13: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환 / 사진 = S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환 / 사진 = SBS 제공


김환 아나운서가 승무원 아내의 주사를 폭로했다.

17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 자기야'에서 김환은 결혼 후 새롭게 알게 된 아내의 모습에 대해 "아내가 연애할 땐 분명히 주사가 전혀 없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혼 후 만취한 아내가 집에 들어오자마자 침대에 드러눕더라. 그래서 '자기야 씻고 자야지'라고 했는데 갑자기 '조용히 해라'라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또 그는 "내가 8살 많다보니까 아내가 나한테 늘 존댓말을 했는데 갑자기 그러니까 너무 충격을 받았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 '오빠 밀크쉐이크 사주세염'이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환은 지난 1월 8세 연하의 승무원과 1년여 열애 끝에 화촉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