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엑소 전 멤버 타오, 영국 패션쇼 지각+런웨이 난입…현장 모습보니 '헉!'

입력 2015-09-21 04:06:00 | 수정 2015-09-21 16:10: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엑소 전 멤버 타오 엑소 전 멤버 타오 / 사진 = 웨이보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엑소 전 멤버 타오 엑소 전 멤버 타오 / 사진 = 웨이보 영상 캡처


엑소 전 멤버 타오

그룹 엑소에서 탈퇴한 멤버 타오가 런던 패션위크에서 민폐 행동을 저질렀다.

타오는 지난 19일(현시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베르수스 베르사체 2016 S/S' 컬렉션에 참석했다.

하지만 타오는 이 자리에 지각했고, 런웨이에 올라 워킹 중인 모델들 사이를 유유히 걸어 자리에 앉았다.

쇼를 지켜보던 다른 패션 관계자들은 타오의 런웨이 난입에 놀란 듯 이 모습을 지켜봤다.

패션쇼 직후 중국 매체들은 타오를 비난했다. ‘쇼를 방해한 비신사적인 매너’라며 타오의 행동을 부끄러워했다.

이에 타오 측은 "패션쇼 1시간 전에 출발했다. 하지만 교통 상황이 좋지 않았다"며 "차에서 내려 8블록 가까이 걸어갔지만, 결국 늦을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