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이윤미, "주영훈에게 절대 전화 안해"

입력 2015-09-19 10:20:23 | 수정 2015-09-19 10:20: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주영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주영훈



'사람이좋다' 주영훈 이윤미가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주영훈·이윤미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주영훈 이윤미 부부는 아침 일찍 일어나 첫째 딸 아라의 아침밥을 주고 유치원을 보낸 뒤 함께 앉아 아침밥을 먹었다.

주영훈은 이윤미에 대해 "저랑 대화를 제일 많이 하는 사람이 와이프다. 와이프랑 대화가 제일 잘 통하니까 와이프랑 제일 얘기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자들끼리 하는 얘기도 아내에게는 다 한다.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난다"고 얘기했다.

이에 이윤미는 "다 하는건 맞지?"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주영훈은 "그렇게 알고 살아"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윤미는 "나가 있으면 알아서 들어오게 전화도 안한다. 우리도 나가서 신나게 얘기하고 있는데 빨리 들어오라고 하면 오히려 더 반감이 생기지 않나. 그래서 남자들한테 절대 이런걸 안하는 게 제 원칙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이윤미는 큰 풀에 들어가 출산을 준비했다. 이윤미는 주영훈, 딸과 함께 귤을 먹는 등 편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본격적으로 출산을 시작했다. 이윤미는 남편과 딸이 지켜보는 가운데, 둘째를 출산했다. 아이가 태어나자 주영훈과 이윤미는 눈물을 감추지 못해 시선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