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루디, 수아 제외 이유 "나한테 최하위 주면서…"

입력 2015-09-19 11:13:49 | 수정 2015-09-19 11:1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트루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트루디



'언프리티 랩스타2' 트루디가 공연 소감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언프리티 랩스타2' 2회에서는 2000명의 관객 앞에서 게릴라 공연 미션을 진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 2번트랙을 맡은 제시 팀은 헤이즈, 캐스퍼, 키디비, 유빈. 3번트랙의 치타 팀은 트루디, 길미, 안수민, 애쉬비로 구성돼 2000명의 관객 앞에서 공연을 펼치게 됐다.

치열한 솔로 배틀 결과 트루디가 길미를 꺾고 3번트랙의 주인공이 되며 프로듀서와 래퍼들의 호평을 받았다.

트루디는 '언프리티 랩스타2'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런 커다란 무대에 서고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 자체가 기적 같다"며 "그래서 무대에 서기 전 너무나 감사하고 행복하다. 다른 래퍼들보다 더 간절했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시즌2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래퍼들이 함께 파이팅을 해주셔서 그냥 저절로 힘이 났다"며 "이번 게릴라 콘서트 미션은 혼자였다면 절대 못했을 미션이었다. 11명의 여자래퍼들이 함께 했기에 잘 해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아를 미션에서 제외시킨 것에 대해 트루디는 "남은 10명 중 진짜 제외할 사람이 없었다. 단순하게 내게 최하위를 준 수아를 뽑았다"며 "그 이후로 수아와 잠깐 라이벌 구도가 있었지만 지금은 수아와 서로 티격태격하는 친한 언니 동생이 됐다. 내가 속이 좁았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솔직히 조금 미안한 것도 있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